• ICT 이슈
  • HOME > 정보 > ICT 이슈
 제목  난립하는 지역화폐, 폐해 크다
 작성일  2018-10-12

특정 지역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는 지역화폐가 난립하고 있다. 주요 지방자치단체마다 상품권 방식 지역화폐나 카드 형태 전자 지역화폐 사업에 나서고 있다. 8월 말 기준으로 지역화폐를 발행한 지자체는 11개 시·도 64개 기초지자체에 이른다. 지역화폐 발행 규모는 2015년 892억원에서 2016년 1087억원, 지난해 3100억원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약 3300억원으로 늘어날 것이 예상됐다. 지난 지자체 선거에서 단체장들이 앞 다퉈 지역화폐를 공약으로 내걸어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지역화폐는 이점이 많다. 법정화폐와 달리 지자체가 발행하고 관리를 맡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 소상인과 영세상인 가맹점 수수료를 낮추고, 해당 지역 기업과 공무원 복지수당 등을 대체해 골목 상권을 활성화하고 상권을 보호하는 일석이조 효과도 있다. 주요 지자체가 적극 뛰어들어 지역화폐에 투자하는 배경이다.

 

 

 

(내용 중략)


기사 바로가기

  
이전글 리만 가설 증명되면 암호가 다 뚫린다?
다음글 "역차별 해소, 전기통신사업법 구조 문제"